분야 인기글 >

하이엔드형 독점 공간이 미래를 결정한다 - '데일리 레코드'를 최고의 신문을 만든 '흑곰'의 비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하네트 카운티의 작은 도시 던(Dunn)에서는 <데일리 레코드(The Daily Record)>라는 지역 신문이 발행되고 있다. 그런데 이 신문의 구독률이 상식 밖이다. 공식 발표된 <데일리 레코드>의 구독률은 112%. 던의 모든 가정이 구독하고도 12%가 더 본다는 것인데, 신문을 구독하는 유령이라도 있다는 말인가? 그것이 아니라면 이런 가정이 성립해야 한다. ‘한 집에서 같은 신문을 아내와 남편이 각각 신청해서 보거나 던에 살지 않는 외부인이 <데일리 레코드>를 굳이 구독해서 본다.’도대체 <데일리 레코드>에 어떤 매력이 있기에 이런 경이적인 구독률이 나오는 걸까.

대부분의 미국 유력지들이 ‘국방정책의 방향이 바뀌다!’, ‘마케도니아, 급진정당 평화조약에 합의!’, ‘테헤란에서 깜짝 놀랄 개혁정책이 시작되다!’등의 정치와 외교 문제를 헤드라인으로 다룬 날, <데일리 레코드>만은 헤드라인을 이렇게 뽑았다.

‘흑곰, 오토바이에 치이다(A black bear struck by a motorist)!’

던의 도로에서 최근 흑곰들이 연이어 로드킬을 당하고 있고, 이것은 이곳저곳을 배회하는 곰 특유의 습관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죽은 곰의 사체를 가져가거나 뼈나 이빨을 파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민에게 알리고 있다. <데일리 레코드> 입장에서는 미국의 국방정책보다 던의 흑곰이 죽은 것이 더 중요하다. 이유는 그들만의 편집 방침에 있다. ‘던을 기억하라, 빅뉴스는 잊어라.’


<데일리 레코드>는 인구가 1만 2,000명인 소도시 던의 정보를 꿰뚫고 있다. 누가 이사를 오고 누가 이사를 갔는지, 벼룩시장은 어디서 열리는지, 요즘 잘나가는 가게는 어떤 곳인지, 세일은 언제 하는지, 내 이웃집의 경조사가 언제인지 등등을 알기 위해서 던의 사람들은 반드시 <데일리 레코드>를 보아야만 한다. 그뿐 아니다. 던에서 사업을 하려는 사람에게도 <데일리 레코드>는 가장 중요한 홍보매체다. <데일리 레코드>를 통하지 않고서 주민사회의 구석구석에 도달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

<데일리 레코드>는 던을 수십 년간 지배해온 지역 독점 언론이다. 하지만 던의 어느 누구도 <데일리 레코드>의 이러한 독점에 불만을 품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들이 알고 싶어 하는 마을의 은밀한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전달해주는 것에 감사를 표한다. 주민들은 <데일리 레코드>에 궁금한 일에 대해서 알아봐달라고 메일을 보내기도 하고, 자신들이 찍은 사진을 보낸 뒤에 다음날 신문에 실렸는지 흥미진진하게 확인을 한다. 그리고 신문에서 친구나 이웃의 이름이 실린 기사를 발견하면 코를 파묻고 읽는다. <데일리 레코드>의 독자들은 오늘 우리 마을에 무슨 일이 있어났을까 설레는 마음으로 신문을 펼친다.

<데일리 레코드>가 독점적인 위치를 지키는 원칙에 대해서 편집자 후버 아담스는 이렇게 말했다. “주민들은 자기가 아는 사람의 이름과 사진을 보기 위해 지역 신문을 구독합니다. 이는 우리가 누구보다 잘할 수 있는 특별한 일이지요. 우리는 독자들이 다른 어디에서도 얻지 못할 정보들만 다룹니다.”그는 이어서 선을 긋듯 이렇게 덧붙인다. “만일 이웃 도시에 핵폭탄이 떨어진다 해도 그 파편이 던 지역까지 날아오지 않는다면 <데일리 레코드>에 실리지 않을 겁니다.”

<데일리 레코드>가 비록 다른 지역에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을지라도, 전국적인 뉴스를 다루지 않더라도 미래가 암울해지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던에 사는 1만 2,000명의 주민은 차라리 식료품비 지출을 줄일지언정 <데일리 레코드>를 끊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 <데일리 레코드>의 사례를 흥미 있게 보고 있을 때쯤 나는 웹서핑을 하다가 워렌 버핏의 특이한 투자사례를 다룬 기사를 보게 되었다. 그는 워싱턴 포스트를 비롯한 지역 신문을 무려 10개나 인수하고 있었다. 이 이해하기 힘든 인수 행위는 ‘지역 독점’이라는 <데일리 레코드>의 사례와 연결해서 생각하면 상당히 일리 있는 투자로 변한다. 특히 버핏은 <워싱턴 포스트>의 지분을 소유한 이유에 대해서 ‘연방정부의 뉴스를 독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투자 사유는 명확하다. ‘워싱턴 정가에 누가 들어오고 나갔는지, 권력이 어떻게 이동하고 있는지를 알려면 반드시 <워싱턴 포스트>를 보아야 한다.’

실제로 내가 사는 동네 이웃의 작은 정보가 거대한 여느 정치경제 이슈보다 더 흥미롭게 다가오기도 한다.

“근처 병원에서 한 100미터쯤 거리에 있는 장어집 아시죠?”

어느 날 얼굴 피부가 좀 상해서 피부 관리를 받으러 갔던 동네 피부관리숍에서 나는 솔깃한 동네 정보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었다.

“그 건너편에 있는 곰탕집도 그 집 사장님이 하는 거예요. 그 동네 인근에 무려 10개나 하고 있는 걸요.”

피부관리숍이란 곳이 익숙하지 않아서 조용히 마사지만 받고 나오려고 했던 나는 점점 대화 속으로 끌려들어갔다. 알고 보니 동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석쇠구이집과 곰탕집 그리고 아직 가보지 못한 장어집 주인이 한 사람이며, 돈을 꽤 벌어들인 그는 서울 특급 주거지의 최고급 빌라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다. 연이어 피부관리숍 원장님은 아파트에서 불이 났던 집이 인테리어를 어디에서 했는지, 며칠 전 경찰차가 왜 출동했는지 등등의 자질구레한 일들을 속속들이 알려주었다. 그제야 알 수 있었다. 상가 안쪽에 위치한 허름한 간판의 피부관리숍이 문전성시인 이유가 단지 피부 관리를 잘해서만은 아니었던 것이다.

어떤 사람은 이웃 나라 대통령이 UN에서 한 연설보다 이웃집이 도둑맞은 사연을 더욱 궁금해 한다. 하지만 ‘동네일’이란 그저 풍문으로 돌아다닐 뿐 그 일에 대해서 정확하게 꿰차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동네 소식, 특히 사교육 정보에 정통한 사람을 시쳇말로 ‘돼지엄마’라고 부르는데, 이들은 아이들 학원 정보를 포함해 여러 가지 동네일을 꿰뚫고 있어서 정보에 갈급한 학부모들을 줄줄 달고 다닌다. 대부분의 엄마들은 이 돼지엄마의 정보력 때문에 그 앞에만 가면 ‘을’이 되고 만다. 만약 돼지엄마 역할을 대신하는 우리 동네 <데일리 레코드>가 있다면 나는 당장 구독 신청을 할 것이다.

<데일리 레코드>는 비록 던이라는 소도시를 독점하고 있을 뿐이지만, 그 공간 안에서만큼은 그 어떤 브랜드보다 강력한 힘을 갖고 있다. 하이엔드브랜드의 진정한 힘은 이런 독점적인 공간의 소유여부에 달려있다.



타 분야 인기 글 보기 >